• 인사말
  • 공지사항
  • 회원게시판
  • 포토갤러리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tit

제목 [공지] 제3회 논술대회 "논리·글 실력 객관적 평가 받고 싶었죠" - 한국일보 게재 등록일 2012.05.20 21:12
글쓴이 사무국 조회 791

"논리·글 실력 객관적 평가 받고 싶었죠"
제3회 신문사랑 논술대회에 500여명 참가


| 기사입력 2012-05-20 21:12               | 최종수정 2012-05-20 21:36

19일 서울 광진구 자양고에서 열린 제3회 신문사랑 논술대회 응시자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답안지 작성에 몰입하고 있다. 김주영기자 will@hk.co.kr
제주 해군기지 문제 사설이 제시문…

대상에 교과부 장관상

대입·취업에도 도움

고교생·대학생 많이 와

'다음은 제주 해군기지 문제를 다룬 두 신문의 사설입니다. 서로 다른 입장의 제시문을 읽고, 자신의 의견 또는 주장을 논리적으로 기술하십시오.'

19일 한국조사기자협회가 주최하고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후원하는 제3회 신문사랑 논술대회가 서울 광진구 자양고등학교에서 열렸다. 고등부와 일반부로 나눠 진행된 대회에는 5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참가비 없이 무료로 참가할 수 있는 데다 지난해부터 대상(1명)에 교과부 장관상이 주어져 고교생들에게는 입학사정관 전형에, 대학생들에게는 취업에 필요한 '스펙'으로 활용될 수 있어 대회장은 흡사 주요 시험장을 방불케 했다. 고교생 자녀를 둔 최모(55)씨는 "평소 글쓰기와 토론에 관심이 많던 아들이 대회에 참가해 자신의 논리와 글을 객관적으로 평가 받고 싶다고 해 같이 왔다"고 말했다.

올해 문제는 제주 구럼비 해안의 해군기지 건설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밝힌 사설 두 개를 읽고 자신의 견해를 논리적으로 전개하는 것이었다. 대회 참가자들은 대부분 주제는 익숙했으나 찬반 양측의 입장을 정리하고 자신의 생각을 글로 표현하는 것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전남 목포에서 올라온 고교생 김지우(16)군은 "교내 토론 동아리에서 다뤘던 주제라 익숙했지만 생각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글로 쓰기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정치부 기자가 꿈이라는 김태욱(17ㆍ대전고)군은 "평소 신문을 통해 시사를 자주 접하지 않으면 풀기 어려운 문제였다"며 "장관상은 대학 진학에도 도움이 돼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글 쓰기의 고충은 일반인도 마찬가지였다. 최고령 참가자인 김상천(50)씨는 "양비ㆍ양시론에 빠지지 않고 찬반 주장을 정리해 비판적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나운서 지망생인 고새롬(25)씨도 "평소 시사의 쟁점을 정리해 두고 자신의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더 잘 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취업에 글쓰기가 중요한 요소인데 이렇게 참가비 없이 글쓰기 능력을 검증해 볼 수 있어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김규회 한국조사기자협회장은 "정보의 분석ㆍ활용 능력이 점점 중요해지는 가운데 신문을 많이 읽으면 창의ㆍ논리력을 기르게 돼 큰 힘이 된다"며 "논술대회를 통해 신문의 가치를 되새기고, 참가자들의 논술 능력 개발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대회 심사는 전ㆍ현직 논설위원이 맡았고 심사 결과는 다음달 13일 협회 홈페이지(
www.josa.or.kr)와 한국일보 등에 공고된다.

안아람기자 oneshot@hk.co.kr

출처: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