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 공지사항
  • 회원게시판
  • 포토갤러리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tit

제목 [칼럼] 박현수의 오후여담 .. 정유탄핵 등록일 2017.01.16 18:39
글쓴이 취재팀 조회 686

그래도 정유년에는 희망을 얘기해야 한다. 밤이 깊으면 새벽이 오듯, 우리 국민은 늘역경을 헤쳐나왔고, 오늘의 자유와 번영을 일궜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은 원균 일당에게 모함당해 관직을 박탈당하고 옥사에 갇혔어도 어느 누구를 탓하거나 원망하지 않았다. 정유재란이 터지자, 다시 선조의 부름을 받고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卽生 必生卽死) 각오로 싸웠다. 12척의 배로 133척의 왜군을 맞아 ‘명량해전’을 승리로 이끌고, ‘노량해전’에서 최후를 맞이한 이순신 같은 난세의 영웅은 지금 보이지 않는다. 닭의 울음소리는 어둠 속에서 새벽을 알리며 만물의 영혼을 일깨운다. 새해는 암흑과 혼돈을 걷어내고 국태민안(國泰民安)의 해가 되길 소망한다. (칼럼중) 

[칼럼 바로가기] ●한국조사기자협회● [오후여담] 정유탄핵|작성자 한국조사기자협회